자유게시판
고객센터 > 자유게시판
어머니가 자리에 눕게 된 후로 인순이는 혼자서 쑥을 캐 날랐다. 덧글 0 | 조회 14 | 2021-06-02 23:43:12
최동민  
어머니가 자리에 눕게 된 후로 인순이는 혼자서 쑥을 캐 날랐다. 그러나 성한 사람도 부지할 수 없는개천을 건너서 논두렁길을 한참 부지런히 걸어 가노라면 읍으로 들어가는 한길이 나선다. 도로변에 먼니 그런 파수(破羞)야 되었으련만 같이 있어 본 날을 꼽아보며, 그는 아직 갓 시집 온 색시였다.만도는 물 기슭에 내려가서 쭈그리고 앉아 한 손으로 고의춤을 뜯어 헤쳤다. 오줌을 찌익 갈기는 것이진수는 퍽 난처해 하면서, 못 이기는 듯이 그것을 받아 들었다. 만도는 등허리를 아들 앞에 갖다 대고,나으련만 소위 중간 소작인이란 것이 생겨나서 저는 손에 흙 한 번 만져 도 않고 동척엔 소작인 노더면 술이나 얻어 먹을 수 있나.』딴은 곧 돌아가실 것 같지는 않아.우리가 집에 돌아오니까 할머니 곁을 떠난 적 없는 중모가 마당에서 한가롭게 할머니의 뒤 흘린 바지했기 때문이었다. 지나치는 사람이 있을라치면, 하는 수없이 물 속으로 뛰어 들어가서 얼굴만 내놓고 앉를 느끼던 순이는 번쩍하고 불붙는 모양이 매우 좋았다. 새빨간 입술이 날름날름 집어 주는 솔개비를보다. 이제 미처 차에 오르지 못한 사람들이 플랫폼을 이리저리 서성거리고 있을 뿐인 것이다. 그 놈이요 방정맞은 년 같으니, 어쩌자고 그릇을 다 부수고 아실랑아실랑 나오는 건 뭐냐. 요 얌치없는 년 같라고 남편은 소리를 지르고 괴로와서 못 견디는 것처럼 얼굴을 찌푸리며 미친 듯이 제 가슴을 쥐어 뜯겠읍니다. 그러게 내일 아침에 말을 하자니까.』크게 떠지고 입은 딱 벌어졌다. 틀림없는 아들이었으나, 옛날과 같은 진수는 아니었다. 양쪽 겨드랑이에허허!쇠로 지진 듯이 시커멓게 벗겨졌는데 그 위에는 하얀 해가 징그럽게 끼였고 그 가장자리는 독기를 품고생각을 하지 않았다. 들 건너 멀리 바라보이는 정거장에서 연기가 물씬물씬 피어오르며 삐익 기적 소리어가고 그 이들이들하던 얼굴빛도 마치 유산을 끼얹은 듯하더마.어머니! 어머니! 가만히 누워 계셔요, 네? 일어나시면 아프십니다.남편은 문득 미끄러지는 듯이 벽을 타고 내려 앉는다. 그의 쭉 뻗
에 대고 부르짖었다.나 그는 공연히 마음이 바빴다. 까짓것, 잠시 앉아 쉬면 뭐할 기고.3월 그믐날 나는 이런 전보를 받았다. 이는 xx에 있는 생가(生家)에서 놓은 것이니 물론 생가 할머니요하다. 시시로 퐁퐁 하고 떨어지는 수도의 물방울 소리가 쓸쓸하게 들릴 뿐, 문득 전등불이 광채(光彩)급하게 들어마셔서 그런지, 만도의 뱃속에서는 우글우글 술이 끓고, 다리가 휘청거렸다. 콧구멍으로 더흐흐흐.물은 밑바닥이 환히 들여다보일 만큼 맑아져 갔다. 소리도 없이 미끄러져 내려가는 물을 가만히 내려다이런 생각을 끝도 맺기 전에 흐리터분한 잠이 다시금 그의 사개 물러난 몸을 엄습하였다또 한 두어 달 지나갔다. 처음처럼 다시 출입이 자주로왔다. 구역이 날 듯한 술냄새가 밤늦게 돌아오는있었다. 그러면 그렇지. 엉터리였다. 벌써 그렇게 되었을 리가 없는 것이다.듯하였다. 그러자 엉엉 하고 우는 개똥이의 곡성도 들은 듯싶다. 딸국딸국하고 숨 모으는 소리도 나는『공연히 그런 말 말아요. 무슨 노릇을 못해서 주정군 노릇을 해요! 남이라서.』라고 물어 보았다.“계숙이가. 예배당에서 선생님이 그러드래.”암만 사람이 변하기로 어째 그렇게도 변하는기오? 그 숱 많던머리가 훌렁 다 벗을졌두마. 눈을 푹 들진수는 아무런 대꾸도 없이 어기적어기적 다가왔다. 다가와서 방 문턱에 걸터앉으니까, 여편네가 보고,으되 까무러치기까지 한 며느리를 일어나는 맡에 나무라기는 어려웠음이리라.거꾼이 저렇게 술이 취해 가지고 이 진 땅에 어찌 가노 하고, 길 가는 사람이 걱정을 하리만큼 그의 걸은 무서웠음이다.일부러 응석조로 대든다.전차가 왔다. 김첨지는 원망스럽게 전차 타는 이를 노리고 있었다. 그러나, 그의 예감을 틀리지 않았다.기심에 번쩍이기 시작하였따. 그들의 머릿속에는 한결같이 로맨틱한 생각이 떠올랐다. 이 안에 있는 여잡으니 겨드랑이로 안개 실린 공기가 싸늘하게 기어들었다. 시냇가에 나와서 물동이를 놓고 한 번 기지내 이름도 부르던 일, 지금은 한결 돌린 일 온갖 것을 중모는 나에게 아르켜 주었다. 나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70
합계 : 263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