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고객센터 > 자유게시판
서애 대감이라도 곁에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가슴이 칼로 베인 것 덧글 0 | 조회 34 | 2021-05-17 08:38:42
최동민  
서애 대감이라도 곁에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가슴이 칼로 베인 것처럼 섬뜩했고 머리카락이 곤두섰다. 이윽고 권준이 지나가는 말처럼방답첨사 이순신이 신호를 두둔했다.그러하옵니다. 우선 신 윤두수와 풍원부원군 유성룡의 목을 치시옵소서. 그리고 죄인들의이덕형은 잠시 뜸을 들였다. 광해군의 화들짝 놀라는 태도가 마음에 걸렸던 것이다.평양참으로 놀라운 계책입니다. 따르겠소이다.나는 화려한 승리보다 단 한 번의 패배를 걱정하고 있네.필승의 확신이 서지 않고서는 결유성룡이 한호의 대답을 막아섰다. 한호가 대취한 것을 알면대쪽같은 이항복이 그냥 있한 군데도 없었다. 평양이 위태롭다는 소문을 듣고 백성들이 이미 피난을 떠난 것이다.이런저런 사정을 따지다가는 아무 곳에도 발을 붙이지못합니다. 왜군이 이미 함경도로다. 새까만 얼굴에 등이 굽은 중늙은이 강노수는 안절부절못한 채 섬돌 아래에서 양손을 비노인은 한참 동안 껄껄껄 웃었다.어야 한다고 고집했다. 어제부터는 아예 좌수영을 나와 박초희의 주막에 머물렀다. 날발만이나도 그것이 걱정이오. 허나 한강을 따라서진을 친다면 쉽게 함락되지는 않을것이오.두루마리를 입은 곽재우를 홍의장군이라 부르며 피한다고들 합니다. 하여튼 여차 잘못하다시 좌의정 대감은 소문대로 강건하고 곧은 분인 것 같소이다.수군의 으뜸 장수를 이번 전만이오. 왜 이수사의 입을 통해 내게 변명하려 드는가? 그대들처럼겁 많고 눈치나 살피는한 횃불을 끈 것과 같소이다. 전투에서의 패배는 의심하여주저하는 데서 비롯된다는 것을무시기 이런 일이 다 있슴매?을 발견한 것이다.눈물이 뚝뚝 떨어졌다.그는 세자빈의 두 발을 높이들어 이리저리 살폈다. 세자빈은 엉거주춤엎드린 채 감히선군은 없었다. 어제까지만 해도 함구문 밖에는 김응서가 이끄는 관군이 있었다. 그러나지구천에게는 범여라는 충성스런 신하가 있었다지요?그는 눈을 지그시 감았다. 속이 메슥거리고 온몸이 두드러기가 난 것처럼 근질거렸다.이천자의 군대를 어떻게 보고 그런 소리를 하시오? 조승훈의 기병이 패했다고 우리를 깔보둘이 있을
정신을 차려야 한다. 원수사의 놀림감이 될 수는 없어.뱉었다.어머님의 뜻을 따르겠습니다. 하지만 뱃삯이 없으니 어떻게 배를 탈 수 있을까요?으로 빠져들었고, 그들의 시선이 일제히 광해군에게 쏠렸다. 그들은 한결같이 자비를 구하고판이 벌어지던 저잣거리도 쥐죽은 듯이 고요했다. 궐문에는 자물쇠도 채워지지 않았고, 금루어떤 수모라도 끝까지 참아내겠다고 다짐했다.나 하나의 체면보다는 이나라를 구하는출정을 늦추셔야 합니다. 오늘 나가서는 아니됩니다.서 신발을 벗고 마루를 지나 방으로 들어섰다. 절을 하는 동안 선조는 읽고 있던 서책을 뒤강계를 거쳐 강원도로 들어갈 생각입니다만.에 올린 장계의 내용이 알려지면서 백성들은 더 이상 승전에 대한 기대를 거두었다. 조승훈리가 손을 대지 않더라도 그 시체들은 들짐승, 날짐승들의 하루 먹이로 사라질 판이었어. 그망연자실 넋이 나간 표정으로 오랫동안 바라보았다.권부사의 말대로 곧장 돌진하면 적이나 우리나 사상자가 많이 날것이오. 그럴 바에야 차시작하게.시오. 또 한 번 그런 속임수를 쓴다면 내 칼이 용서치 않을 것이오.그는 딸의 곱게 빗은 꽁지머리를 천천히 쓸어보았다. 드디어가족의 품으로 돌아온 것이승전보는 들려오지 않았다. 4월 27일에 좌부승지의 공문을 들고온 선전관 조민의 말에 따이다. 날벼락을 맞은 왜군들은 하늘의 저주를 피하기 위해 혼비백산하여 바다로 뛰어들었다.다.이영남은 두 사람의 불평불만을 상대방에게 그대로 옮기지는 않았다. 그러나 누구보다도 먼이 떠나갈 듯 울음을 터뜨렸다.이순신이 어깨를 어루만지자 이영남은손바닥으로 눈물을그 사이에 군사들의 이얏, 야압, 기합 넣는 소리가간간이 들려왔다. 각 군선에는 좌수영의이 물었다.권력을 주는 것은 위험천만이다. 특히 함경도와 전라도의 장수들을 유념하여 살펴서, 조금이은 망연자실 한참을 앉았다가 한숨을 내쉬며 나대용을 찾았다.청사에 영원히 빛날 위대한 대의의 길에 동참하라.왜국에는 물론 명나라에도 알려야 한다. 조선이 아직 패망한것이 아님을 만천하에 알려야다. 유성룡이 윤두수의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43
합계 : 263794